您现在的位置是:网站首页> 内容页

허재 감독, "평생 기억에 남을 경기"

  • 20316014017皇冠
  • 2019-07-12
  • 474人已阅读
简介허재농구대표팀감독.(사진=연합뉴스)[이데일리스타in임정우기자·평양공동취재단]“평생기억에남을경기”15년만에평양에서다시열린남북통일농구에참가
허재 농구대표팀 감독. (사진=연합뉴스)
[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·평양공동취재단] “평생 기억에 남을 경기”15년 만에 평양에서 다시 열린 남북 통일농구에 참가한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이 소감을 밝혔다. 허 감독은 4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통일농구 첫째 날 남자 혼합경기에서 ‘평화팀’을 지휘한 후 “뿌듯하다는 생각이 들었다”고 이야기했다.허 감독은 “처음에는 교류전이다 보니 선수들이 좀 상대방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경기한 것 같다”며 “나중에 승부가 갈리는 시점에서 선수들이 재밌고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”고 말했다.남북 선수 6명씩이 한 팀을 이뤄 ‘평화팀’ 대 ‘번영팀’의 대결로 펼쳐진 이날 경기는 102-102 무승부로 끝났다. 극적인 무승부에 양 팀 선수와 감독, 관중은 한마음으로 환호했다.허 감독은 “생각보다 북측 선수들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”며 “평생 기억에 남는 경기다”고 말했다. 이어 그는 “많은 관중 앞에서 선수들이 뛰는 것도 오랜만이다”며 “저도 관중 앞에서 선수들하고 즐기며 한 것도 처음이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”고 덧붙였다.이날 경기에선 허 감독의 아들인 허웅, 허훈이 서로 다른 팀에서 서로를 상대하는 보기 드문 장면도 펼쳐졌다. 허 감독은 “팀을 나누다 보니 그렇게 반대편이 됐는데 둘이 1대 1 상황이 되면 더 재밌을 것 같아 그렇게 했다”며 “재미있었던 것 같다”고 웃었다.5일 열릴 남북 친선전에 대해서는 “어쨌거나 경기니까 승패가 나겠지만 북측 선수하고 좋은 경기를 하고 여기 농구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멋진 경기가 되도록 선수들과 잘 해보겠다”고 각오를 밝혔다.임정우 (happy23@edaily.co.kr)20~30대를 위한 취업, 금융, 생활 정보가 가득 [스냅타임▶]네이버 홈에서 ‘이데일리’ 기사 보려면 [구독하기▶]최신 웹툰이 매일 공짜... 꿀잼 "웹툰" [감상하기▶]

<ⓒ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-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>

기사제공 이데일리

文章评论

Top